다이렉트자동차보험료비교견적사이트

보험뉴스

제목:신약이 개발되도 비싸서 구매하지 못한다

내용:
희귀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신약이 개발이 되어도, 보험 적용이 되지 않아서
만만치 않은 비용이 들어가다보니 환자는 갈등을 하게 됩니다.

희귀질환은 높은 가격으로 인해서 환자의 접근성이 떨어지는 애로사항을 가지고 있으며,
실제로 희귀의약품으 가격은 환자수가 감소할수록 증가하였습니다.

글로벌 기준으로 2016년 기준 환자 1인당 1년간 희귀의약품을 투여 받는데 들어가는 평군 비용은
14만 443달러로 조사되었습니다. 이 수치는 비희귀의약품 연간 투여 비용인 2만7,7756달러의 5.1배 수준입니다.

또한, 우리나라는 공곰보험으로 고가의 희귀의 희구약이 급여가 되기에는 어려운 상황이 많으며, 투약 비용이
억단위가 넘는 경우도 있다보니 출시가 되더라도 환자들이 약을 구매할 수가 없습니다.

어떻게 보면, 환자를 살리기 위해서 신약을 개발하는 건데... 오히려 신약을 개발하고는 있지만,
정작 필요한 환자에게는 돌아가지 않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악순환이 계속된다면, 신약을 개발할 필요가 있을지? 의구심이 들 수밖에 없습니다.